최대한 깔끔하게 손을 봤습니다.

 

크게 쓸모가 있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, 그래도 회사에서 독립했으니 부족한 글들을 모아놓을 공간이 필요하다고 느꼈어요. 아이돌로지(http://idology.kr)를 비롯해 추후 매체에 기고하는 기타 글 또한 이곳에 올려둘 생각입니다.

 

스스로 걸을 수 있다는 것, 그리고 궁극적으로 어떤 길을 걷고 싶은지 이제라도 깨닫고 나아갈 힘이 내 안에 있다는 것에 고마운 요즘입니다.

 

참, 이미 살펴보고 눈치채셨겠지만..

이곳에는 음악에 관련된 글 뿐만 아니라 인간을 향한 ‘모든 것’들에 대해 쓴 글들을 게시합니다. 

 

라틴어, 프랑스어, 독일어 등에선 판(pan)을 ‘전체’를 나타내는 불완전한 반쪽 단어로 씁니다. 

지금보다 훨씬 어릴 때부터 좋아했던 단어입니다.

언젠가 이 불완전한 단어 속에서 완전함을 찾아 좀 더 또렷한 ‘인간’을 발견하는 게 제 말도 안 되는 꿈입니다.

 

들러주신 분들, 감사한 걸음 하셨기에 인사 드립니다. 반갑습니다.

 

 

 

160212 160530 박희아 드림.  

  

 

 

 

* 헤더 이미지에 사용된 단어 정의는 네이버 라틴어 및 국어사전을 참고했습니다.

 

 

 

 

'시끄럽지 않은 소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드디어 블로그를 다시  (0) 2016.02.12
날씨가 다시 추워졌다.  (0) 2015.02.05






어제 길 가다가 고양이 한 마리의 뒤꽁무니를 쫓아갔다. 다리를 다쳤는지 절뚝거려서, 나도 모르게 뒤를 쫓게 됐다. 공사현장 뒷길로 숨어든 녀석이 천조각 사이에서 나를 빼꼼히 쳐다보는데 마음이 그랬다. 








먹이 챙겨나온 게 없길래, 가방을 뒤졌더니 초코틴틴 한 봉지가 나왔다. 하나를 잘게 쪼개서 주었다. 먹었을까? 강아지는 초콜릿을 먹으면 안 된다는데, 고양이도 그런가? 별별 생각을 다 하다가 남은 과자 한 개는 친구에게 주었다. 아무튼 집에 오는 길에 다시 가보려 하는데.


위험하게 그 녀석이 횡단보도를 건너는 거였다. 밤 열한 시 반, 며칠 따뜻했던 날씨가 다시 추운 바람을 뺨으로 날리던 무렵. 나는 녀석이 로드킬 당할까봐 걔가 다 건너올 때까지 자리를 못 뜨고 전전긍긍했다. 


아침에 여유롭게 예능 프로그램을 모니터링하면서 과자를 연달아 먹어치웠다. 어제 그 초코틴틴도 세 봉지 먹었다. 빈 봉지를 보니 갑자기 오늘 날씨가 좀 춥다는 게 생각나 다시 전전긍긍. 우리집이 백 명 정도 들어갈 정도로 넓었으면 좋겠다. 사료도 많이 살 수 있게 돈 많이 벌고 싶다.


요즘 비어있던 가방에 다시 먹이를 조금 담을 생각이다. 일단은 우리집 애 걸로다가..





'시끄럽지 않은 소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드디어 블로그를 다시  (0) 2016.02.12
날씨가 다시 추워졌다.  (0) 2015.02.05

+ Recent posts